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참석…노사민정 노고 격려
작성일 2020. 02. 06 18:29:48 조회수 645

전기차 파워트레인 양산화 개발 위한 원·하청 기술상생 평가

문 대통령, 상생형 일자리 모델 전국 확산 적극적 지원 약속

신종코로나 방역 위해 행사장에 발열 감지기 등 설치




부산형 일자리 축하하는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축하하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부산시청에서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인사말을 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해 상생협약을 이끈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는 "부산, 달리자!"라는 주제 아래 부산시 노사민정 대표와 ㈜코렌스EM 및 협력업체 노사 대표, 부산 시민과 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과 20여개 협력업체가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 물류도시에 입주해 올해부터 2031년까지 총 7천600억원을 투자해 직접 일자리 4천300개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문 대통령이 상생형 지역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해 1월 광주형 일자리 협약식을 시작으로 구미, 군산형 일자리 협약식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상황에서도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한 것은 신종코로나로 인한 경제계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노력은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2020년 들어 처음으로 체결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프로젝트인 부산형 일자리는 상생형 일자리 정책이 해외투자를 국내투자로 전환시킨 사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애초 코렌스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양산화 개발을 위해 중국 투자를 검토했으나 부산시가 코렌스와 협력업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집단으로 국내에 투자하는 형태의 부산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해 성사됐다.

청와대는 "르노삼성자동차 투자 이래 부산시 최대 규모의 투자·고용 프로젝트로, 우리나라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노사와 원하청이 동반성장하는 기술 상생 모델을 구현했다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부산형 일자리는 미래 전기차 부품산업 유치를 통한 경제활력 제고라는 부산 지역 노사민정의 염원이 담긴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성사시킨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지자체에서 상생을 추구하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는 동시에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와 부산시는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행사장 안팎에서의 방역에 공을 들였다.

행사장 모든 입구에는 발열 감지기가 설치됐고 곳곳에 방역 요원이 배치됐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다수의 인원이 모였을 경우에 필요한 방역을 하고 신종코로나 예방수칙에 따라 필요한 사전 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 대표들과 함께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 대표들과 함께

(부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부산시청에서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노사민정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은 부산 시민들이 참여한다는 의미로 참석자 전원이 각자의 서명판에 서명했다. xyz@yna.co.kr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200206062500001?input=1195m

이전글
제56회 무역의 날 조용국 (주)코렌스 회장 은탑산업훈장 수훈924 | 2019. 12. 06
현재글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참석…노사민정 노고 격려645 | 2020. 02. 06
다음글
코로나도 잡고 경제도 챙기겠다는 문대통령! 좋은 일자리 찾는다면?! 미래차 수출의 전진기지가 될 부산에서 힘찬 출발을 함께한 문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현장으로 레고레고~646 | 2020. 02. 07